그레이트맨

라디오스타에서 이필모가 소개팅녀 서수연을 향한 호감을 솔직하게 하면서 화제가 됐습니다.



현재 연애의 맛에 출연중으로 실제로 감정이 조금 있다고 솔직하게 고백을 하게 되는데요. 제작진은 평상시에 문자를 보내지 말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다음 화에서 흐름이 깨져서였다고 하는데요. 진짜 진심으로 하고 있다며 방송에서 만난 건 5번인데 개인적으로 제 연극을 보러 왔었다고 하더라고요.



이필모는 연애의 맛에서 서수연과 공식 2호 커플에 대한 기대감을 주고 있죠.




서수연의 직업은 인테리어 디자인을 전공한 학생으로 박사과정을 하면서 강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는데요. 이필모의 나이는 1974년생으로 올해 나이 45세, 서수연은 1988년생으로 둘의 나이차이는 13살이라고 하네요.



학창시절부터 인기가 많았고 전교 50등안에들정도로 공부도 잘했다고 합니다. 그중에서도 최근 예능에 나오면서 허세 캐릭터로 자리잡기도 했죠.




사우나를 가면 다들 놀란다며 허리를 중심으로 몸의 비율이 6대4라고 자부심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출연작품을 보면 영화 쉬리로 데뷔를 해서 드라마 며느리 전성시대, 너는 내운명 등으로 어머니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바 있습니다.

Comment +0